하이닥

식중독의 원인이 되는 노로바이러스가 식품은 물론 일부 농업용수와 하천수에도 존재하는 것으로 밝혀졌다. 노로바이러스는 겨울 식중독균으로 알려져 있지만 늦봄인 5월까지는 안심할 수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충북대 식품생명공학과 김광엽 교수팀이 2015년 1∼11월 노로바이러스가 존재할 것으로 추정되는 지역에서 수집한 농산물 80건, 토양 80건, 인체분변 78건, 가축분변 3건, 농업용수 80건, 하천수 80건 등 총 401건의 시료를 검사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식중독

분석 결과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18건(검출률 4.5%)이었다. 농산물 80건 중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된 것은 3건(양배추 2건, 오이 1건, 3.8%)이었다. 농업용수(80건)에서는 6건(7.5%), 하천수(80건)에서는 9건(11.3%)에서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 토양과 가축분변, 인체분변에서는 검출되지 않았다.

겨울 가뭄으로 식수난을 겪는 일부 농촌지역에서 수돗물 공급이 끊기거나 제한 급수가 이뤄지면 지하수나 농산물 전처리용 물 등을 식수로 활용하기도 한다. 그러나 일부 농업용수와 하천수에서도 노로바이러스가 검출됐다는 것은 농촌에서 겨울에도 물을 함부로 마셔서는 안 된다는 것을 의미한다.

일반적으로 노로바이러스 식중독은 기온이 떨어지는 겨울에 기승을 부리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이번 연구결과에서는 3∼5월에 채취한 시료의 노로바이러스 검출건수가 연간 전체 검출건수의 61.6%를 차지해 늦봄까지 노로바이러스에 대한 경계를 늦춰서는 안 되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팀은 논문에서 “노로바이러스는 환경에 대한 생존력이 강해 계절에 상관없이 연중 발생한다는 연구결과도 있다”고 지적했다.

노로바이러스는 손을 자주 씻고 물을 끓여 마시며 음식을 충분히 익혀 먹는 등 개인위생이 최선의 예방법이다.

이 연구결과는 한국식품과학회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SMART TAG : 식중독, 소화기계, , 소장, 대장·직장, 소아청소년과, 가정의학과, 소화기내과

관련기자

네티즌 의견

댓글등록 폼

0 / 300

댓글운영정책 등록
작성된 댓글수 0
숨겨진필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