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닥

상담 목록

Question 치핵, 치열인 듯한데 직장암에 대한 우려가 있습니다.
안녕하세요.

우선 30대 초반 남성입니다. 과민성대장증후군으로 약 7~8년 가까이 만성적인 설사를 달고 살았습니다.
(내시경은 하지는 않았고, 오래전 내과에서는 여러 증상 이야기를 들어보시더니 과민성인 듯 하다고 말씀해주셨습니다.)

그러다, 한 3년 전부터는 별다른 통증 없이 대변을 보고나면 휴지에 선홍색 피가 묻어나왔습니다.
최근에는 배변시 항문 통증이 동반되었습니다. 특히 제가 보통 하루에 한 번 내지는 두 번 정도 대변을 보는데,
회사 일 등으로 대변 보는 간격이 길어지면 대변에 수분이 빠지면서 대변이 굵어지고 이럴 때 마치 항문이 찢어지는
느낌과 함께 '피가 나겠구나'라고 생각하면 여지없이 피가 났습니다. 반면 자주 대변을 봐 묽은 변이 나오면
그 때는 피가 나지 않거나, 아주 조금 화장지에 묻어 나오는 정도가 되었습니다.

온수좌욕이 좋다하여 하루 두 번씩 온수좌욕을 해줬더니, 배변시 통증은 많이 사라졌는데 오늘 항문을 만저보니
꼬리뼈 가까운 쪽 항문 바로 안쪽에서 쥐젖 같이 튀어나온 조그마한 덩어리 같은 것이 느껴집니다. 그리고 실제로
지금까지 피가 났을 때도 그쪽을 닦으면 주로 났었습니다.

평소에는 항문 주위가 조금씩 따가운 느낌은 있지만, 갑자기 피가 샌다던지 하는 것은 없고 주로 배변 직후에
화장지에만 묻어나오는 수준입니다. 피 색은 마치 상처 바로 났을 때 같이 선홍색입니다.

이 나이에 직장암은 드물다고 하는데, 하도 치질과 직장암의 증상이 유사하다고 하여 걱정이 됩니다.
(가족력은 친가/외가 모두 조부모대까지 대장 관련 암 전무하고, 흡연, 음주 등 모두 안하나 다만 고도비만입니다.
지난 번 내과에서도 내 몸집을 보시더니, 그 정도 몸매(?)면 암은 아니다라고 내시경은 필요 없다고 말씀하시더군요.)
내시경을 받아봐야 하다가도, 현재 회사 일과 시험 준비로 너무 바쁜데다가 오래된 증상이다 보니 급성은
아닌 듯 하여 우선 먼저 선생님들께 조언을 구하고자 질문을 올립니다.

큰 병에 대한 걱정 안해도 될지요. 아니면 한 시라도 급하게 병원을 방문해야 할지요.

답변 미리 감사드립니다.


answer Re : 치핵, 치열인 듯한데 직장암에 대한 우려가 있습니다.
유윤식
유윤식 전문의 더블유외과의원 하이닥 스코어: 270
전문가동의 0 | 답변추천 0
안녕하세요. 하이닥 대장항문 상담의 유윤식입니다.
검사를 해보지 않아서 대장암은 절대 아니다라고 단정지을 수는 없지만, 나이나 증상 등을 고려하면 대장암일 가능성은 매우 희박합니다.
말씀하신 증상은 치열이 의심됩니다.
항문이 찢어지는 질환을 치열이라고 하는데, 굵거나 단단한 변을 볼 때 일시적으로 발생될 수 있는데 섬유질과 수분 섭취를 많이 하고 변완화제 등으로 변을 부드럽게 보면 대개는 상처가 잘 아물게 되며, 이런 것을 급성치열이라고 합니다.
반면 괄약근 압력이 높거나 안쪽에 진행된 치핵이 있는 분들은 치열이 반복되어 만성으로 진행될 수 있습니다.
피부꼬리가 생겼다면 만성으로 진행되었을 가능성이 있습니다.
만성치열은 수술적 치료가 필요하며, 계속 방치하면 협착이나 농양 같은 합병증이 발생될 수 있습니다.
가까운 항문외과에 가셔서 진료를 받아 보시길 권유드립니다.
감사합니다.

* 본 답변은 참고용으로 의학적 판단이나 진료행위로 해석될 수 없습니다.